COM

COM
COM(씨오엠)은 2015년 김세중과 한주원이 결성하고 2021년 임지원이 합류해 운영 중인 공간 디자인 스튜디오입니다. 불특정 다수를 대상으로 하는 상업 공간부터 여러 구성원이 함께 일하는 오피스까지 다양한 성격의 공간과 가구를 디자인하고 있습니다. 현재는 김예지, 한채현, 조윤제, 김홍구가 함께하고 있습니다.

대표 작업으로 제네시스 HQ 오피스(2024), HYBE 사옥(2021), 무신사 스튜디오 신당(2023), TUNE(2023), 맹그로브 동대문(2022), JTBC PLAY(2020), 아모레 성수(2019), thisisneverthat(2019~2024) 등이 있습니다. 또한 단독전 《City Cortania》(2017), 《The Last Resort》(2021), 《소품 불러오기》(2024)와 단체전 《New Wave Ⅱ: 디자인, 공공에 대한 생각》(2018), 《타이포잔치》(2021), 《젊은 모색》(2023) 등 다수의 전시에 참여하며 활발히 활동하고 있습니다.

COM is a design studio based in Seoul that established in 2015 by Sejoong Kim who majored in spatial design, Joowon Han who majored in stage art.
COM designs spaces and furniture with various characteristics, from commercial spaces for unspecified individuals to offices where different members work together.

COM is pronounced “C-O-M.”

Contact
ask.studioCOM@gmail.com

Instagram
@c_o_m.kr

Address
서울시 마포구 성미산로 29길 33, 2F

2F, 33, Seongmisan-ro 29-Gil,
Mapo-gu, Seoul

Current team
김세중 | Kim Sejoong
한주원 | Han Joowon
임지원 | Im Jiwon
김예지 | Kim Yeji
한채현 | Han Chaehyun
조윤제 | Cho Yunjei
김홍구 | Kim Honggoo

Copyright
All the contents displayed on this website are COM’s intellectual and commercial property and should not be used, published or copied without studio’s permission.

Types
All
Accommodation
Bars
Cafe
Exhibition
Furnitures
Restaurant
Lounge
Office
Private residence
Scenography
Stores
Showrooms
2024
2023
2022
MANGROVE Dongdaemun
thisisneverthat® Store
2021
thisisneverthat® Store
HYBE
2020
2019
Amore Seongsu
2018
2017
2016
2015
2014
28
Artists’ Documents: Art, Typography and Collaboration, 2016
Client :
Mediabus, Roma Publications
Site :
MMCA Seoul / Jongro-gu, Seoul
Types :
Scenography
Topics :
Exhibition
Work Scope :
Scenography, Installation
Area :
503㎡
Exhibition Catalogue Published
Artists’ Documents: Art, Typography and Collaboration

Artists’ Documents: Art, Typography and Collaboration is an exhibition that examines the current state of artist-made books, in specific the Amsterdam based art publishing house Roma Publications. Artists have produced books of many types to record and share information about their work. With their unique characteristics, artist ’s books have become artworks into themselves, served as stages for experimentation through work with various collaborators, and undergone expansion into different ways of distribution from free posters to comprehensive books.

Roma Publications started in 1998 as a publishing project founded in Arnhem by graphic designer Roger Willems, artists Mark Manders and Marc Nagtzaam. With its sophisticated designs and superior materials, it quickly established itself as an influential platform for art publishing. The focus of this exhibition is a look back on the books that Roma Publications developed between 1998 and May 2016. What makes the exhibition even more interesting, it is the fact that works by five artists who have used Roma Publications as their publishing platform in the past and the present - Kees Goudzwaard, Bart Lodewijks, Mark Manders, Marc Nagtzaam, and Batia Suter - are presented side by side in the same plane as the books.

In 2008 and 2009, exhibitions were held at Seoul’s ZeroOne Design Center for the Dutch graphic designers Mevis & Van Deursen and the Arnhem-based Werkplaats Typografie, which had unpredicted influence on the local visual art scene and Korean design. It is impossible to forsee what this exhibition’s future effects will be. In 2006, Roma Publications staged an exhibition in Lisbon titled Book Makes Friends, showing their 90 publications so far. Now, 10 years later, with 272 publications in total, it’s interesting to see what roots it lays down in Korean art publishing.

*text from mediabus (https://mediabus.org/Artists-Documents-Art-Typography-and-Collaboration)

예술가의 문서들: 예술, 타이포그래피 그리고 협업

«예술가의 문서들: 예술, 타이포그래피 그리고 협업»은 암스테르담에 위치한 로마 퍼블리케이션스를 통해 예술가가 만든 책의 현황을 묻는 전시다. 예술가는 작품의 정보를 기록하고 공유하기 위해 다양한 형식의 책을 만들어왔고, 예술가의 책은 작품이나 실험의 무대가 되기도 하고 다른 매체를 포용하면서 발전해왔다.

로마 퍼블리케이션스는 1998 년 그래픽 디자이너 로허르 빌럼스와 작가 마르크 만더르스, 마르크 나흐참이 함께 설립한 출판 프로젝트다. 그들은 정교한 디자인과 뛰어난 물성을 바탕으로, 빠른 시간 안에 영향력 있는 예술 출판 플랫폼으로 자리 잡았다. 이 전시는 1998년부터 2016년 5월까지 로마가 출판한 책들을 돌아보는 것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 또한 로마를 자신의 출판 플랫폼으로 활용해온 현대미술 작가인 케이스 하우츠바르트, 바르트 로데베이크스, 마르크 만더르스, 마르크 나흐참, 그리고 바티아 쉬터르의 작품들이 책과 동일한 공간에서 전시된다.

2007년과 2008 년 서울 제로원디자인센터에서는 네덜란드 그래픽 디자이너 메비스 & 판 되르센과 아른험의 베르크플라츠 티포흐라피의 전시가 있었다. 이 전시 이후 8년이 지났는데 그 사이 서울의 예술 출판과 디자인 신에는 많은 사건이 있었다. 제로원디자인센터에서 있었던 전시가 한국의 시각예술과 예술 출판계에 많은 변화를 이끌어 냈듯이, 이번 전시도 2016 년 한국 예술계에 새로운 활력을 줄 수 있을 것이다. 2006 년 로마는 “책이 친구를 만든다”라는 리스본 전시에서 90권의 책을 보여줬고 10년이 지난 지금, 서울에서 272권의 책을 보여준다. 로마가 하루 아침에 이뤄지지 않았듯이, 이들이 한국의 예술과 디자인계에 어떻게 뿌리를 내릴지 기대해본다.

※ 출처 : 미디어버스 (https://mediabus.org/Artists-Documents-Art-Typography-and-Collaboration)

사진 : 정민구
More

Credit
Period : 2016.05.26 - 2016.08.20
Location : 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Digital Library
Organized by / Supported by MMCA/ Mondriaan Fonds
Hosted by Roma Publications, mediabus
Graphic Design : Table Union
Exhibition Design : COM (Kim Sejung, Han Joowon)
Woodwork : 쿠목공소
Photo : Jung Mingu, 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