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M

COM
COM(씨오엠)은 2015년 김세중과 한주원이 결성하고 2021년 임지원이 합류해 운영 중인 공간 디자인 스튜디오입니다. 불특정 다수를 대상으로 하는 상업 공간부터 여러 구성원이 함께 일하는 오피스까지 다양한 성격의 공간과 가구를 디자인하고 있습니다. 현재는 김예지, 한채현, 조윤제, 김홍구가 함께하고 있습니다.

대표 작업으로 제네시스 HQ 오피스(2024), HYBE 사옥(2021), 무신사 스튜디오 신당(2023), TUNE(2023), 맹그로브 동대문(2022), JTBC PLAY(2020), 아모레 성수(2019), thisisneverthat(2019~2024) 등이 있습니다. 또한 단독전 《City Cortania》(2017), 《The Last Resort》(2021), 《소품 불러오기》(2024)와 단체전 《New Wave Ⅱ: 디자인, 공공에 대한 생각》(2018), 《타이포잔치》(2021), 《젊은 모색》(2023) 등 다수의 전시에 참여하며 활발히 활동하고 있습니다.

COM is a design studio based in Seoul that established in 2015 by Sejoong Kim who majored in spatial design, Joowon Han who majored in stage art.
COM designs spaces and furniture with various characteristics, from commercial spaces for unspecified individuals to offices where different members work together.

COM is pronounced “C-O-M.”

Contact
ask.studioCOM@gmail.com

Instagram
@c_o_m.kr

Address
서울시 마포구 성미산로 29길 33, 2F

2F, 33, Seongmisan-ro 29-Gil,
Mapo-gu, Seoul

Current team
김세중 | Kim Sejoong
한주원 | Han Joowon
임지원 | Im Jiwon
김예지 | Kim Yeji
한채현 | Han Chaehyun
조윤제 | Cho Yunjei
김홍구 | Kim Honggoo

Copyright
All the contents displayed on this website are COM’s intellectual and commercial property and should not be used, published or copied without studio’s permission.

Types
All
Accommodation
Bars
Cafe
Exhibition
Furnitures
Restaurant
Lounge
Office
Private residence
Scenography
Stores
Showrooms
2024
2023
2022
MANGROVE Dongdaemun
thisisneverthat® Store
2021
thisisneverthat® Store
HYBE
2020
2019
Amore Seongsu
2018
2017
2016
2015
2014
28
The Last Resort, 2021
Host :
취미가 Taste House
Site :
Mapo-gu, Seoul
Types :
Exhibition
Topics :
Exploring a virtual place for resting
Work Scope :
Artwork
Area :
52㎡
Exhibition Catalog

Book design : Shin Shin
Publication : Mediabus
Product photo : ©khakis

더 라스트 리조트

어느 날 그랜드 피아노가 주는 강렬한 인상에 새삼 큰 흥미를 느낀 일이 있습니다. 무엇이 그런 존재감을 만드는 걸까요? 무엇보다 그것이 만들어낼 가능성과 아름다운 음악들이 연상된다는 점이 가장 큰 이유일 것입니다. 그리고 특유의 형태가 눈에 들어옵니다. 유려한 곡선과 그에 대비되는 굵은 직선, 우아한 검은 광택. 그 형태와 마감을 가지게 된 것에는 수 세기를 거친 논의와 합의가 녹아 있을 터입니다. 악기치고 유달리 큰 덩치도 한몫합니다. 그럼에도 비켜서거나 벽을 등지는 법은 없습니다. 항상 공간의 중심에서 여백을 잔뜩 차지하고 서 있습니다. 그랜드 피아노가 있는 풍경을 떠올려봅니다. 범상치 않은 공간들이 눈앞에 나타납니다.

저 우아한 물건의 주인이 되어 온전하게 소유하고 다룰 수 있다면 얼마나 기분이 좋을까요? 숙련된 연주자가 아닌 이상 마주할 기회가 생기더라도 그저 건반 몇 개 눌러보는 게 전부일 것입니다. 조금이나마 그 기분을 가늠해보기 위해서는 피아노를 연주하지 않아도 된다는 조건이 필요합니다. 예를 들어 피아노가 악기가 아닌 테이블의 기능을 가진다고 가정해보겠습니다. 편안히 책을 펼쳐 보거나 좋아하는 차를 마신다고 상상해봅니다. 기능은 바뀌었지만 머릿속에서는 여전히 아름다운 선율이 흐르는 듯한 기분입니다. 그것이 가져오는 감각과 분위기는 쉽게 지워지지 않습니다.

우연히 펼쳐본 책에 수록된 삽화 한 장이 눈길을 끕니다. 등장인물들 모두 숙소 로비에 모여 각자 여유로운 시간을 보내고 있는 장면입니다. 이 그림에는 다양한 물건이 등장합니다. 마침 피아노도 있네요. 각각의 물건은 실물을 묘사한 그림이지만 당연히 실물과 전혀 다릅니다. 화가가 이 한 장의 그림으로 전달하고자 하는 바를 위해 서로 조율되었거나 생략된, 일종의 기호인 것이지요. 그림은 현실이 아니지만 현실의 어느 순간을 선명하게 전달하곤 합니다. 어디까지나 온전히 그림으로 존재하며 말이죠. 글도 마찬가지입니다. 어쩌면 가구도 가능하지 않을까요.

※ 위 텍스트는 전시장에 숨겨둔 글 중 하나를 옮긴 것입니다.

More

Credit
Photo : ©COM
Curator : 권순우(취미가)
Plants : 식물상점
Funded : 서울문화재단